POLARIS

자유게시판

2018.07.17 10:22

반쪽과 반쪽이

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랑의 기쁨

 

만 삼 년의 풋풋했던 연애

알뜰히 열매 맺어

오월의 따순 햇살 아래

연둣빛 이파리들의 박수갈채를 받으며

이제 어엿한 부부 되는

눈부신 한 쌍의 선남선녀

 

눈에 쏙 넣어도 아프지 않을

귀여운 연인이다가도

때로는 누나 같고 엄마 같기도 한

오늘 따라 더욱 아리따운

자태의 신부

 

가끔은 무뚝뚝한 표정이어도

아가처럼 맑은 영혼에

속은 계란 노른자처럼 꽉 차서

한평생의 길동무 삼고 싶은

참 믿음직한 모습의 신랑

 

다정한 오누이인 듯 닮았으면서도

서로 다른 점도 참 많은

그대 두 사람은

반쪽과 반쪽이 만나

보기 좋은 하나 되라고

하늘이 맺어준 연

 

마음과 마음 모아

알뜰살뜰 행복한 가정을 꾸리고

영혼과 영혼 잇대어

늘 서로에게 따뜻한 위로가 되어라

 

살아가다 보면 이따금 드리울

쓸쓸한 그림자 속에서도

광화문에서 첫 인연을 맺던 순간의

가슴 설렘 그 기억으로

천 날의 연애를 키운 그 정성으로

 

지금은 보름달같이 탐스러운

그대들의 육체

그믐달로 이우는 날 너머까지

천 년 만 년

두 사람의 사랑 영원하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