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ARIS

자유게시판

2018.07.12 19:09

오늘은 왠지

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등잔불을 켜고 싶은 밤

 

 

오늘은 왠지 밝은 불빛이 싫다

토담집 따스한 온기가 그리운 밤이다

좁은 골방에서

떨어진 양말 꿰매며

문풍지 떠는 틈새 바람

손수건으로 막아 주던

고운 손길 보고 싶어

오늘 밤은 왠지

등잔불을 켜고 싶은 밤이다

 

어두운 등잔불 아래서

구하기 어려운 옛날 얘기책 구해

큰 소리로 읽어주던

그때 그 목소리가 그리운 밤이다

 

눈썹을 그을려 놓고

거울을 드려다 보며

겁에 질려 떨던

그 커다란 눈망울이

너무나 보고 싶은 밤이다

 

잠자던 친구에게

불침 놓고 도망 다니던

개구쟁이 시절이

어쩌면 등잔불을 밝히고

꺼져가는 불빛 심지 돋우면

그날을 밝히는 빛 살아날 것 같아

등잔불을 켜고 싶은 밤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2 오늘따라... 간장게장 생각... file pol2desk 2015.05.15 2244
571 오늘은 뭐 먹지? 1 제이 2015.05.18 265
570 날씨 좋아요!!! file 제이 2015.05.20 215
569 어느 선거 카피 1 file 단탈 2015.04.30 207
568 그대, 인생을 얼마나 산 것 같은가? 좋은사람1 2018.05.01 103
567 영어보다 어려운 우리 말~~~~~훅 좋은사람1 2018.06.09 73
566 어떤 사랑에 빠진 이의 여러 모습 두둠칫2 2018.05.04 70
565 귀엽운 댕댕이 쓰담고쉽다~ yes1 2018.04.21 49
564 12억 기부한 팥죽 할머니 "기부의 맛 느껴보세요" [기사] 좋은사람1 2018.07.09 48
563 시간을 병 속에 넣을 수 있다면 두둠칫2 2018.06.24 44
562 오늘, 당신은 어떤 마음인가요? 좋은사람1 2018.05.21 42
561 아기가 처음으로 기타소리를 들었을 때 yes1 2018.04.24 38
560 까만밤에는 당신이 내게 옵니다 두둠칫2 2018.04.26 38
559 내 사람이 사람을 만났을 때 두둠칫2 2018.06.15 37
558 지게차 운전사는 나쁜 하루를 보낸가보네요 ㅎㅎ yes1 2018.04.10 35
557 가고싶은 멋진 해변 ... 그리고 실제 모습.jpg 좋은사람1 2018.04.23 35
556 노래에 소질이 없다는 신비주의 가수의 정말 보기 힘든 인터뷰 좋은사람1 2018.05.11 34
555 나 그대가 있어 나는 행복하다 두둠칫2 2018.04.16 33
554 왓이즈러브 뮤비코멘터리, 해피투게더 지효 좋은사람1 2018.05.07 31
553 이런 오랜 기다림 가져본 사람은 두둠칫2 2018.05.23 2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