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ARIS

자유게시판

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내겐 아직도 아쉬움 남아

 

 

 

적요의 귀뚜라미 밤 소리 읽어내리고

대궁 세운 들풀 속에 보름달 새어드니

꿈틀대는 갈바람 허기진 가슴 헹금질한다

 

일상의 하루 틀 안에 넣고

무중력 한 지난날의 허상을 갈기 한

빛바랜 사진첩 비수 되어 가슴찌르듯

감내한 그날의 시간 되돌수 없었네

 

갈망의 늪 속에 침체되어

잡힐듯하던 소원 싸늘히 찬바람만 일구고

까맣게 수놓은 숫자의 세월

기억마저 무심히 낙엽되어 뒹구는 고샅

 

잃을 것도 잡을 것도 없다 하여

빈 가슴 조망의 강물 질 하지만

털어내지 못한 여운 아직도 목마름 하고

멀미하듯 울컥 토해내는 무심한 세월

 

다시 한 번의 기회라도 온다면

회고의 거치래 한 이유 훌훌 벗고

촘촘히 공간 메워 살뜰한 미래 꿈

슬라이드로 펼쳐 가며 틈새에

반짝이는 사랑 황혼빛으로 물들이고 싶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964 오늘따라... 간장게장 생각... file pol2desk 2015.05.15 2250
6963 Commercial Lease Agreement carlglendon 2018.08.09 385
6962 오늘은 뭐 먹지? 1 제이 2015.05.18 265
6961 어느 선거 카피 1 file 단탈 2015.04.30 224
6960 날씨 좋아요!!! file 제이 2015.05.20 215
6959 Commercial Electrician in SA - Home electrician in Adelaide brownross 2018.07.18 186
6958 그대, 인생을 얼마나 산 것 같은가? 좋은사람1 2018.05.01 103
6957 영어보다 어려운 우리 말~~~~~훅 좋은사람1 2018.06.09 73
6956 어떤 사랑에 빠진 이의 여러 모습 두둠칫2 2018.05.04 70
6955 귀엽운 댕댕이 쓰담고쉽다~ yes1 2018.04.21 49
6954 12억 기부한 팥죽 할머니 "기부의 맛 느껴보세요" [기사] 좋은사람1 2018.07.09 48
6953 시간을 병 속에 넣을 수 있다면 두둠칫2 2018.06.24 44
6952 오늘, 당신은 어떤 마음인가요? 좋은사람1 2018.05.21 42
6951 만나기 전부터 날 사랑하셨다지요 두둠칫2 2018.07.22 41
6950 아기가 처음으로 기타소리를 들었을 때 yes1 2018.04.24 40
6949 까만밤에는 당신이 내게 옵니다 두둠칫2 2018.04.26 38
6948 내 사람이 사람을 만났을 때 두둠칫2 2018.06.15 38
6947 지게차 운전사는 나쁜 하루를 보낸가보네요 ㅎㅎ yes1 2018.04.10 36
6946 가고싶은 멋진 해변 ... 그리고 실제 모습.jpg 좋은사람1 2018.04.23 35
6945 노래에 소질이 없다는 신비주의 가수의 정말 보기 힘든 인터뷰 좋은사람1 2018.05.11 3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49 Next
/ 3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