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ARIS

자유게시판

2018.08.18 04:14

무겁던 것은 허공에

조회 수 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tNJJ2Hv.jpg

 

새로 시작되는 사랑의 강줄기 처럼

 

무겁던 것은 허공에 풀어헤쳐지고

가벼운 것은 위로 둥 둥 떠올라가

 

계곡의 낙엽더미를 헤치고 올라오는

맑고 서늘한 가을 아침 대기처럼

 

어둠이 가랁은 숲 너머 숨어 있다가

오늘도 다시 떠오르는 햇덩이 앞에서

 

부끄러움 없는 마음이 되었습니다

두려움 없는 마음이 되었습니다

 

새로 시작되는 사랑의 강줄기 처럼

부동의 자세로 서있습니다

 

서서히 열리는 계절의 문 앞에서

자연의 교향악이 들려오듯

 

가을 아침 숲속에는 이름없는 풀벌레소리가

온통 텅 빈 마음을 채워줍니다

 

간밤에 촛불 앞에서

눈물을 하 많이 흘렸더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