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ARIS

자유게시판

2018.08.09 00:34

당신을 그리워했던

조회 수 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oMpbf89.jpg

 

가지 말라고

 

한마디 ˝안녕˝이란

당신의 작별인사에

부풀었던 가슴이 내려앉지만

 

바람으로 오셨으니

바람처럼 떠나는 일은

당연한 일이기에

가지 말라고 붙잡지 못했습니다.

 

잠시 스쳐 가는 인연이 아닌

하늘만이 허락한

운명의 만남이라면

 

애원하며 붙잡고 싶지만

붙잡는다고 아니 갈 당신이라면

내게 슬픈 이별은 고하지 않았겠지요.

 

밤새도록 소리 없이

내리는 이슬처럼

내 가슴에 설렘을 안겨 주시고

 

지붕위로 지나가는 바람처럼

흔적 없이 떠나시는 당신을

물끄러미 바라봐야 했습니다.

 

길섶에서 불어오는

풀잎바람처럼 왔다가

희뿌연 연기처럼 떠나는 당신을

가지 말라고 말 한마디 못했습니다.

 

짙은 어둠을 안고

밤마다 내려오는 별처럼

당신을 그리워했던 날들

 

연약한 가슴을

사랑이라 여기며

행복했던 시간들이었습니다.